관정을 닫다

영농일기 2019/11/15 19:59
오늘 관정을 닫았다.
앞으로 물 쓸 일이 없다는 것이고
이는 곧 올 농사가 끝났다는 말이다.

진작 밭 정리를 해야 했지만
차일 피일 미뤄왔다.
싱싱한 고추가 아직도 너무 많이 달려 있었기 때문이다.
혹시나 붉어져 손해를 줄여줄까 했지만
이들은 기대와 달리 그다지 붉어지지 않았다.
그냥 갈아엎어?
그러기엔 너무 아깝고
따서 풋고추로 팔자니
실익도 없이 몸만 축낼 것 같았다.
그새 기온이 두어차례 영하로 떨어졌다.
그리고 순식간에 고추들이 상해버렸다.

고추 꽃 한 송이만 떨어져도 안달복달했는데
수천개, 어쩌면 그 이상의 탐스런 고추가
헛되이 상해가고 있다.
인간에게 소중함이란 무엇이던가?
가치란 어떤 의미를 갖고 있던가?
고추로 인해 새로운 눈을 떴다.

본래 어떤 것에도 가치라는 게 없다.
앞으로 나는
어떤 가치에도 자유로울 것이다.

오늘 관정을 닫았지만
실제로 밭을 정리하려면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
일하는 듯 일하지 않고
노는 듯 일할 것이다.

top

Trackback Address :: http://www.eltalk.net/trackback/909

Write a commen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807] : NEXT ▶